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임신·출산·양육 모든 지원 정보를 한 권에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4-04-02 09:18:53
기사수정
  • 아이를 낳으면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나요?” 물음에 한 권으로 답한다
  • 결혼-임신-출산-양육-보육 흐름에 따라 필요한 시기에 맞는 모든 지원 정보 한 권에 쉽게 확인

서울 강동구는 지난해에 이어 임신, 출산, 양육 관련 지원 정책을 한 권으로 볼 수 있는 정보 책자 『맘편한 세상』을 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맘편한 세상(제공=서울 강동구)

최근 저출산 문제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정부와 지자체에서 다양한 출산 지원 정책을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정작 지원이 필요한 주민이 이를 실제로 활용하는 데는 어려움이 많다. 지원 정책의 분야가 다양하고 사업마다 담당 부서가 다르다 보니, 민원인은 물론 지자체 공무원들도 종합적인 정보를 파악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다.

 

강동구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수혜자가 필요로 하는 정보와 알아야 하는 혜택을 선별하여 한 권에 담은 『맘편한 세상』을 발행했다. 영유아 지원 정책의 상담업무를 수행하는 강동구청 직원들도 업무 지침으로 사용할 수 있을 만큼, 필요한 모든 내용을 수록했다.

 

여러 기관에 일일이 알아볼 필요 없이 원하는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결혼, 임신, 출산, 양육, 보육 단계별 지원사업 79개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조건과 신청 방법까지 빠짐없이 담았다. 한부모, 청소년 부모, 다자녀 가족 등 가족 형태에 따른 지원사업과 서울형 키즈카페(영유아 전용 놀이시설), 유아 숲 체험장 등 양육자와 아이가 함께 방문할 수 있는 시설 정보도 수록했다.

 

구는 많은 주민이 책자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맘편한 세상』의 제작 수량을 대폭 확대해 3,000부의 책자를 보건소, 산후조리원, 산부인과 등에 비치하는 것은 물론, 예비 엄마와 임신부, 출산 가구에 제공한다. 또한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을 통해 편리하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강동구청 누리집(홈페이지)에서 파일을 내려받거나 전자책(e-Book) 형태로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번 『맘편한 세상』 발행을 포함해 강동구는 다양한 출산양육 정책을 통해 서울시 합계출산율을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해 구는 ‘함께 일하고 함께 돌보는, 아이 키우기 좋은 강동’을 목표로 3대 분야 11개 과제 62개 사업을 추진했다. ▲행복한 출생과 양육 기반 조성 ▲안전하고 촘촘한 아이돌봄 체계 구축 ▲다양하고 평등한 가족문화 확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강동구에서 선도적으로 운행을 시작한 영유아 가정용 ‘강동 아이맘(iMOM) 택시’ 사업은 올해 ‘서울엄마아빠택시’ 사업으로 서울시 전역에 확대되었다. 이외에도 구는 세 자녀 이상의 다자녀 가정에 월 10만 원~20만 원의 ‘다자녀특별장려금’을, 넷째 이상의 자녀가 초중고 입학 시 50만 원의 ‘입학축하금’을 지급하고 있다. 다자녀가정과 기업 및 단체의 결연을 통해 월 10만 원의 양육비를 후원하는 ‘윈윈(WIN-WIN)프로젝트’는 14년째 270가정에게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이수희 강동구청장은 “강동구는 아동친화도시, 가족친화도시,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모두 획득한 도시로, 아이부터 부모까지 살기 좋은 도시를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구민 누구나 맘 편하게 결혼, 출산, 양육을 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