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연내 전국 최대 온실가스 감시망 구축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4-05-20 10:45:34
기사수정
  • 도 보건환경연구원, 천안·아산·보령 등 6개소에 추가 설치키로

탄소중립경제 특별도인 충남도가 전국 최대 규모 온실가스 감시망을 구축·가동한다.

 

온실가스 관측망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안에 온실가스 관측망 6개소를 추가 구축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관측망은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는 온실가스에 대한 과학적이고 촘촘한 관측 및 자료 확보, 2045 탄소중립 실현 뒷받침 등을 위해 구축 추진한다.

 

추가 구축 지역은 천안과 아산 도심, 보령·서산·당진 산업단지, 논산 농촌 등이다.

 

이들 6개소에 대한 설치를 모두 완료하면 기존 홍성 1개소와 함께 도내 관측망은 총 7곳으로 늘어나며,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관측망을 확보하게 된다.

 

지난 달 말 기준 전국 온실가스 관측망은 서울 4개소, 경기 2개소 등 총 8개소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9월까지 관측망 장비를 구입·설치하고, 시범운영을 진행한다.

 

본격 가동 시기는 내년으로 잡았다.

 

온실가스 관측망에서는 연료 연소 과정이나 산업 공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와 폐기물·에너지·농업 분야에서 발생하는 메탄 등 2종의 물질을 측정한다.

 

관측망은 충남 대기환경측정망 종합정보시스템(TMS)과 연결해 측정 자료를 관리하며, 온실가스 저감 정책 수립 및 탄소중립 이행 평가 기초 자료로 활용한다.

 

도는 이번 관측망이 모두 구축돼 가동하면 지역단위 농도 평가와 배출원·흡수원 감시 등 과학적인 기후감시 기반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내년 이후 관측 지점을 확대하고, 측정 대상 물질도 아산화질소, 육불화황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옥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실측 기반 온실가스 관측 자료는 기후변화 감시 및 탄소중립 정책 이행 평가 필수 요소”라며 “국가 계획보다 2년 앞당긴 이번 관측망을 통해 탄소중립 및 온실가스 저감 정책 수립에 필요한 과학적 근거를 정확하고 빠르게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배출원·흡수원 주변, 홍성 지역에 대한 온실가스 예비 관측을 실시하고, 국립환경과학원 등 전국 9개 연구기관과 ‘온실가스 관측 연구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관측 역량 향상을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유니세프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